(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Loading ... Loading ...

DownloadDemo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용인출장샵 -[카톡:ym85] 광-기반 바이오센서 기술은 여수출장업소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생화학 분자를 측정할 수 사천출장아가씨 있는 장점이 있으며, 테라헤르츠파는 침투 깊이가 긴 파장이면서 광-에너지 값이 낮아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타입의 광센서로 주목받고 있다. IT/과학 본문배너 연구팀은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중 주로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를 구리출장마사지☈ 이용해 개발한 인공 광수용체가 빛을 흡수해 분자구조 변화를 일으킬 때 이를 테라헤르츠 메타물질로 증폭된 신호를 포착, 그 특성을 분석하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문경콜걸 연구에 사용된 인공 광수용체는 앞서 KIST 군산출장마사지 김재헌 박사팀이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인공망막 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실제로 사람의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은 물론 색깔까지 감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테라헤르츠 메타물질 기반 광-바이오센서 기술로 고민감도, 고선택성 분자 검출 플랫폼을 제작, 테라헤르츠 전자기파 대역에 특이 스펙트럼이 있는 ppm(ng/ml) 수준의 극미량 분자를 매우 높은 감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테라헤르츠파는 용인출장샵 물 분자에 민감해 물 등 액체에 녹아있는 저농도 분자를 식별하는 데 한계가 있으나, 연구팀은 특정 계면으로부터만 신호를 취하는 수직반사 형태의 테라헤르츠 분광법을 개발해 물-흡수에 의한 신호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연구팀은 개선된 테라헤르츠 분광법과 메타물질 센싱칩을 인공 광수용체의 광-반응성 확인에 적용, 빛을 받을 때 일어나는 단백질 분자구조의 변형을 테라헤르츠 신호의 변화율로 직접 측정해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서민아 박사는 “인체 내 신호전달 체계에 기여하는 자극에 대한 세포 반응은 대부분 막 단백질 구조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며 “이 연구는 향후 인공 광수용체 뿐 아니라 다양한 인체 세포들에서 기능 조절 연구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센서와 액추에이터 B(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최신호에 게재됐다.


Categories: Columns

Tags: , , , ,

Added: Saturday, October 13th, 2018 at 0:26

Advertisements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0 responses so far!

  • There are no comments yet...Kick things off by filling out the form below.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