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Loading ... Loading ...

DownloadDemo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푸껫주(州) 시리낫 국립공원의 핫마이카오 해변과 팡응아주 람삐-핫 타이무엉국립공원의 타이무엉 비치는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바다거북 산란지다. 그런데 이 해변이 최근 알을 낳으러 찾아오는 바다거북의 무덤이 되고 있다. 인근 바다 위를 떠다니다가 해변으로 밀려와 쌓이는 쓰레기 탓이다.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는 국립공원·야생동식물 보호청 집계 결과 지난 2개월간 이들 두곳의 해변에서 모두 23마리의 바다거북이 죽거나 죽기 직전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16일 보도했다. 현지 해양생태계 보호운동가인 톤 탐렁나와사왓 카셋삿대 수산학과 교수는 “최근 두달간 죽거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된 바다거북 수가 크게 늘었다. 대부분 수백 개의 알을 품은 성체다”라고 말했다. 톤 교수는 이어 “본능에 이끌려 알을 낳으러 가던 바다거북들은 쓰레기 더미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쓰레기 때문에 생긴 상처가 악화하면서 죽어갔다”고 설명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구미콜걸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동해출장샵 -[카톡:ym85] 송고르몽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돼”프랑스24 “교착상태였던 북핵협상 놀라운 진전”…문 대통령 중재노력 소개RFI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익산콜걸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청주출장업소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논산오피걸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원주출장마사지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여수출장업소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Categories: Columns

Tags: , , , ,

Added: Saturday, October 13th, 2018 at 0:25

Advertisements

You can follow any responses to this entry through the RSS 2.0 feed.

0 responses so far!

  • There are no comments yet...Kick things off by filling out the form below.

Leave a Comment